즐겨찾기 추가 2020.07.04(토) 15:0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5.18 시민군 손인국씨가 여수서 40년 만에 감격한 까닭은

당시 시위 차량 탑승 사진 갤러리노마드 전시장에서 발견

손씨 더 이상 군인이 국민에게 총을 겨누는 일 없기를

2020-05-28(목) 15:49
사진=갤러리 노마드, 지프 차량 뒤쪽 맨 왼쪽에 칼빈총을 들고 서있는 시민군 손인국씨. 해병276기로서 77년 만기 제대한 그는 당시 군인이 국민에게 총을 겨누는 일에 울분을 참지 못하고 시민군에 자원했다
[신동아방송=김기남 기자] 5.18광주민중항쟁 당시 외곽 경비를 담당했던 한 시민군이 자신의 모습이 담긴 한 장의 사진을 40년만에 보고 감격해 화제가 되고 있다.

현재 여수시에 거주하는 시민군 출신 손인국(67)씨는 지역언론을 통해 갤러리노마드(관장 김상현)에서 5.18 관련 기념사진전을 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전시장을 직접 찾았다.

손씨는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전시장을 찾았다가 40년만에 자신의 얼굴이 담긴 사진을 보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 사진은 당시 해병 만기 제대 후 예비군훈련을 받기 위해 보성에서 광주로 왔다가 참혹한 광경을 목격하고 시민군을 자원해 칼빈총을 들고 지프차량으로 광주 시내를 시위하는 모습을 한 기자가 촬영한 것이다.

손씨는 “지난 40년 동안 제 모습이 담긴 사진이 볼 수 있을까 싶어 5.18 기념행사 때마다 갔지만 볼 수 없었다”며 “막상 보니까 너무 놀라 온 몸에서 식은 땀이 날 것 같다”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군인이 국민에게 총을 겨눈다는 걸 이해할 수 없었다”며 “당시 공수부대의 만행을 지켜 본 시민들이 울분을 참지못해 총을 들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5.18 당시 시가지 호텔 등에서 외곽 경비를 맡았던 손씨에게는 잊지못할 안타까운 사연 하나가 있다.

공수부대가 자신을 저격하려다 손씨 옆에 있던 중학생 한 명이 사살된 것이다.

손씨는 “내가 맞아야할 총알에 아무말없이 내 옆에서 쓰러진 중학생 아이의 얼굴을 생생하다”며 “국민을 지켜야 할 군인이 자국민에게 총을 겨누는 비극이 앞으로는 절대 일어나지 않아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5.18광주민중항쟁 40주년 기념 사진전은 여수시 신기동 갤러리노마드에서 ‘저항의 역사’라는 주제로 6월 16일까지 열린다.
김기남 전남여수본부장 tkfkddl5968@naver.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전남방송/등록번호:서울 아02766/최초등록일:2013년 5월 26일/제호:신동아방송·SDATV/발행인·편집인:이신동/전남방송 대표이사:서용수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홈페이지:www.sdatv.co.kr/전화:(02)846-9300/팩스:(0505)300-8014/이메일:sdatv@sdatv.co.kr
전남방송:전남 여수시 소라면 주삼덕양로 5-1번지 2층/홈페이지:www.sdatv-jn.co.kr/전화:(061)681-6383/팩스:(061)682-6383/개인정보취급·보호책임자:김기남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